novel nonfiction humanities economy develop health practical arts study child divination
slider01 slider02 slider03 slider04

2014.02.19 17:39

나는 당신입니다.

(*.155.158.24) 조회 수 16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나는당신입니다 표지.jpg

나는 당신입니다

 

지은이 안도현 | 사진 채재용 | 판형 135*225 | 쪽수 264| 12,800

발행일 2014217| ISBN 978-89-97336-46-3 03810 | CIP제어번호 CIP2014003698

담당자 신선숙 편집장 | 전화 031-943-5931 | 팩스 031-943-5962

주소 경기도 파주시 교하읍 문발로 115 세종출판벤처타운 107

 

 

 

 

보도자료

 

따뜻한 감성을 지닌 안도현 시인의

삶과 사랑에 대한 눈부신 아포리즘

안도현은 따뜻하고 투명한 시와 서정성 넘치는 산문으로 우리 사는 세상을 껴안아 온 시인이다. 단 석 줄의 짧은 시 너에게 묻는다로 독자들에게 뜨거운 연탄과 다 타버린 연탄재의 의미를 발견하는 눈을 틔워 준 바 있다.

<나는 당신입니다>는 안도현 시인이 자신의 서재에 꽂혀 있는 책에서 직접 밑줄 쳐가며 읽은 시와 문장을 옮기고 여기에 시인 특유의 따뜻한 감성으로 쓴 산문을 덧보탠 책이다. 이 글들은 한때 조선닷컴에 연재되면서 네티즌들의 격렬한 비난과 뜨거운 찬사를 동시에 받은 바 있다. 때로는 수줍게 때로는 격렬하게 일상의 깨달음을 전하는 그의 글은, 그러나 언제나 따뜻한 시선을 놓지 않기에 나의 치부가 드러난 듯한 솔직한 일갈에도 어느덧 위로로 다가온다. 여기에 우리 시대의 감수성이 잘 배어난 사진 100여 컷을 보태 한층 깊어진 여운을 선사한다.

 

안도현, 그가 세상을 보는 따뜻한 시선!

 

이 책은 사랑하는 사람의 빛바랜 수첩에서 그의 감수성으로 채워진 메모를 발견한 듯 설레는 글들이다. 특히 안도현의 시와 감성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솔직담백하게 써내려간 글들이 선물처럼 느껴질 것이다. 소소한 깨달음과 작은 것에 대한 주의 깊은 시선이 이 책의 팔할을 만들었다.

 

차례

 

1장 진짜 사랑을 한다는 것

사랑의 신호 | 함께 있어도 다른 세상을 사는 우리 | 당신을 사랑하고, 당신을 사랑하지 않는다 | 남자의 갈비뼈로 여자를 만든 이유 | 당신의 깊이 | 그냥 서로를 산다는 것 | 속눈썹의 소녀 | 나와 결혼해 준 당신 | ‘당신’ | 부부의 애정표현 |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 | 금이 간 너의 얼굴 | 꽃을 위해 보낸 시간 | 사랑을 잃고 사랑을 얻다 | 길을 버리고 바다로 | 사랑의 십계명 | 서로에게 별이 되는 순간 | 동굴 안의 남자 | 첫사랑 | 달과 여성 | 자신만의 색깔 | 접촉 | 첫사랑으로부터 | 사랑법 | 네 등에서 옮은 물 | 침묵의 힘 | 사랑은 싸우는 것 | 이 사랑은 | 사랑의 사회학 | 사랑하는 까닭 | 너를 본 순간 | 열망과 파탄 | 엄격한 사랑 | 내가 만일 아이를 키운다면 | 썼다가 지우는 이유 |

 

2장 솔직한 우리네 삶

앞산의 딱따구리는 | 간밤에 자고 간 그놈 | 꽃잎 같은 것 | 수컷 기질 | 내 다리 사이의 초인종 | 음식과 섹스 | | 보고자퍼죽껏다시펄 | 사랑의 기술 | 연적 같은 젖 좀 보소 | 친구와 애인 | 고추와 꼬추 | 무인도에서의 일광욕 |

 

3장 눈물 나는 날에는

사랑이 끝나면 세상이 끝나지 | 봄눈 | 삶의 의무 | 아버지와 아들 | 착한 당신 | 강물이 바다로 흐르는 까닭 | 사랑이라는 말 | 실연해봐야 사랑을 안다 | 그대에게 쓰는 편지 | 외롭고 높고 쓸쓸한 | 잊어버리자고 | 냄새 | 여자의 마음 | 사랑의 속성 | 사마귀처럼 안아줘 | 슬픔 이상의 존재 | 기다림의 자세 | 누군가의 눈길에 닿는 일 | 그립다는 것은 | 외로워할 자유 | 그리워할 줄 모르는 병 |

 

4장 때로는 정의로운 삶

혁명과 여자 | 목숨을 걸고 | 매음론자 | 나는 당신에게 영원한 젊은 여인 | 사랑은 나누는 것 | 모래쥐의 삶 | 선택 | 단추의 철학 | 전혀 다른 길 | 어머니의 신뢰 | 자본주의 사랑 | 친구란 | 나는 당신입니다 | 스무 살의 청춘에게 | 이 세상의 모든 기쁨 | 간이역 대합실에서 | 평화의 기도 |

 

5장 작은 깨달음 큰 행복

못생긴 산 속의 나무 | 진짜 아름다움이란 | 도끼날을 향기롭게 하는 나무 | 아무도 없는 공간 | 파란 페인트칠이 벗겨진 대문 | 남자의 투정 | 나무를 낳는 새 | 냄새와 관심 | 그리운 입술 | 점점 예뻐지는 당신 | 산딸기의 유혹 | 위험한 연애 | 고독 속으로 들어가라 | 시인과 어머니 | 유혹의 표현 | 내가 생을 다 한 후에도 | 술과 술잔 | 나는 너다 | 날뛰는 것에 대하여 | 나무야, 미안해 | 몸살의 의미 | 자기 얼굴을 본 사람 | 서로 맞춰 살기 | 가을의 풍경 | 아이스크림을 먹는 법 | 진짜가 될 때까지 | 쓸쓸함을 대접하라 | 어떤 신비로운 힘 | 가끔씩의 고독 | 보여주고 싶은 풍경 | 집중의 시간 | 외로움을 손님처럼 | 사랑하면 자유를 잃는다 | , 애벌레의 구멍 | 무엇을 만날까 | 동정과 증오

 

 

저자 소개

 

안도현

 

안도현은 따뜻하고 투명한 시와 서정성 넘치는 산문으로 우리 사는 세상을 껴안아 온 시인이다. 현재 우석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단 석 줄의 짧은 시 너에게 묻는다로 독자들에게 뜨거운 연탄과 다 타버린 연탄재의 의미를 발견하는 눈을 틔워 준 바 있다. 그가 쓴 어른을 위한 동화 연어100쇄를 훌쩍 넘기는 기록을 남기며 스테디셀러로 자리를 잡기도 했다. 언제나 작고 느리고 하찮은 것에 각별한 통찰력을 보이는 시인은 풀 한 포기를 보고도 소소한 깨달음을 얻는다. 이 책에서 그는 에게 온전히 내어주는 일이 사랑이라고 말한다.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고 나면 나는 당신입니다라는 말에 왜 시인이 그렇게 마음을 빼앗기게 되었는지를 알게 될 것이다.

 

 


  1. 준비된 신혼이 아름답다.

    Date2014.08.19 By김나원 Views1155
    Read More
  2. 나는 당신입니다.

    Date2014.02.19 Byfeelbooks Views1639
    Read More
  3. 하심

    Date2013.12.30 Byfeelbooks Views1842
    Read More
  4. 부부 심리학에게 길을 묻다.

    Date2013.05.03 By12월의양 Views8198
    Read More
  5. 아이언 버터플라이

    Date2013.04.19 By12월의양 Views6936
    Read More
  6. 아들아! 지금 너의 선택이 네 인생을 결정한다.

    Date2013.04.19 By12월의양 Views97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